세상사는 이야기2009. 5. 12. 16:44


지하철을 기다리던 여대생이 선로로 떨어졌으나 그동안 2차례에 걸쳐 강도를 붙잡은 용감한 '시민 영웅'과 가세한 시민의 신속한 구조 덕분에 목숨을 건졌다고 합니다.
12일 한국철도공사 수도권서부지사에 따르면 11일 오전 9시50분께 인천시 부평구 부평동 지하철 1호선 부평역 승강장에서 용산행 전동차를 기다리던 한모(19.여대생)양이 갑자기 앞으로 고꾸라져 선로로 떨어졌습니다.

용산행 전동차가 곧 역내로 진입한다는 신호등이 깜박거리는 위험한 상황이었지만 이 장면을 목격한 시민 이지완(43)씨와 주시우(24)씨는 지체없이 선로로 뛰어내려 한양을 구조했습니다.
다른 시민들은 승강장 안으로 들어서던 전동차를 향해 손을 흔들어 전동차의 진입을 지연시켰고, 그 사이 이씨와 주씨는 한양을 승강장 위로 끌어올린 뒤 자신들도 무사히 빠져나왔습니다.
구조 당시 인천지역엔 비가 내려 교통체증으로 119 구조팀의 도착이 15분가량 늦어졌지만, 전직 경호원 출신인 이씨는 그 사이 심폐소생술과 응급조치까지 신속하게 마무리해 한양을 안전하게 구조팀에 인계했습니다. 특히 이씨는 1999년과 2001년께 인천에서 여성과 취객을 노리던 3인조 강도 등을 혼자 추격, 격투끝에 모두 붙잡아 경찰에 넘겨 관할 경찰서로부터 감사패를 받기도한 `시민 영웅'으로 평소 남다른 의협심을 보여왔습니다.
이씨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약 5m 앞에서 사람이 고꾸라져 선로로 떨어지는 것을 보고 앞뒤 잴 겨를이 없이 선로로 뛰어내렸다"면서 "열차가 들어오고 있었지만 추락한 사람을 구해야 한다는 생각밖에 들지 않았다"라고 말했습니다.
주씨도 "바로 눈 앞에서 사람이 추락했는데 그 상황이라면 누구라도 구하러 내려갔을 것"이라며 "대단한 일도 아닌데 칭찬해주시니 쑥쓰럽다"라고 말했습니다.
구조된 한양은 이마 등을 다쳐 인천의 한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으며, 사고 당시 빈혈 증세를 호소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편 한국철도공사 측은 이씨와 주씨에게 '용감한 시민상'을 곧 수여할 계획이라고 합니다.


이들과 같이 주변에 어려운 상황에 처한 사람을 도와주려는 마음이 따뜻한 사람들이 많아졌으면 좋겠습니다. 저부터 노력해야 겠습니다.

Posted by 그대로 그렇게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