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사는 이야기2009. 2. 10. 16:52

김석기 경찰청장 내정자가 드디어 사퇴하였습니다. 아주 늦은감이 있긴 하지만 그나마 다행스러운 일이라고 생각

합니다. 김석기 내정자는 오늘 내정자 신분으로는 최초로 사퇴한 사람이 되었고, 서울경찰청장자리도 사퇴했습니다.

하지만 이양반 사퇴하면서도 자기가 잘했답니다. 김석기는 "저는 오늘 이번 용산 사고의 도의적 책임을 지고 경찰청장
 
내정자와 서울경찰청장 직에서 사퇴하기로 결심했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도의적 책임'이라니요? 검찰이 편들어

주니까 자기는 아무 잘못이 없다고 생각하는 모양입니다. 그러면서 김석기는 엄정한 공권력 행사 과정에서 발생한
 
예기치 못한 사고였다며, 정당한 법집행이었음을 강조했습니다. 사람이 죽었습니다. 어떤 법에서 법을 집행하면서

사람을 죽여도 된다고 되어있는지 모르겠군요. 김석기는 또 "경찰의 엄정한 법집행이 '강경'과 '과잉'으로 매도

당하거나 논쟁거리가 되는 슬픈 현실은 조속히 극복돼야 합니다."라고 말했습니다. 정말 '엄정'과 '강경','과잉'을

구분 못하시는 겁니까? 그 상황은 누가 보더라도 '엄정'이 아닌 '강경'과 '과잉'이었습니다. 무슨 생각으로 경찰

생활을 해오신건지 모르겠군요. 경찰의 사명이 무엇인지나 알고 경찰생활을 해오셨던건지.

어찌되었건 이제라도 물러났으니 잘 되었습니다. 쉬면서 정신이나 좀 차리셨으면...

Posted by 그대로 그렇게

댓글을 달아 주세요

세상사는 이야기2009. 2. 5. 18:14

용산참사가 벌이진 후 김석기 서울경찰청장의 경찰청장 내정을 취소하고 이명박 대통령과 함께 대 국민 사과를 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습니다. 하지만 정부와 한나라당은 사고 원인의 규명이 먼저 되어야 한다고 말합니다.


정말 아무것도 모르십니까? 아무리 그들이 망루에 다량의 인화물질을 가지고 들어갔다 하더라도 경찰특공대를 투입

하여 밀어붙이기식 진압을 하였고, 그 진압작전을 승인한 김석기에게 아무 책임이 없다고 말씀하시는 겁니까?


하다가 잘못하면 우리만 당한다고요? 무슨 그런 말씀을.. 할려면 잘 했어야지요. 누가 경찰에게 시위가 벌어져도

쳐다만 보라고 했습니까? 진압해야지요. 스스로 만들어놓은 규칙에 따라 진압을 하셨어야지요. 왜 문제가 되는지

모르고 그렇게 말하는건 아니겠지요.



아무리봐도 김석기 내정자가 MB에게 잘 보이기 위해 무리한 것으로 밖에는 보이지 않습니다. 시위 진압에 열을

올리기 보다는 한 명의 범죄자라도 더 잡으려고 노력했다면..

Posted by 그대로 그렇게

댓글을 달아 주세요

세상사는 이야기2009. 2. 5. 16:21

이번 용산참사 후 경찰의 일관된 변명은 서울 시내에서 불법, 폭력시위를 했기 때문에 경찰특공대를 투입하였다고

합니다.


당시 교통체증이 심했던 것은 사실입니다. 제가 있는 사무실이 그 근처라 직원들도 지각을 많이 하였었지요. 하지만

시위때문에 교통체증이 심했던 이전의 경우들과 대조해보아도 용산의 경우는 도가 지나쳤다는 생각이 듭니다.



법과 원칙은 힘이 있는 사람이나 힘이 없는 사람이나 공권력이나 똑같이 적용되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힘없는

사람들이 살고자 하는 투쟁은 불법, 과격, 폭력시위라고 이름 붙여지고 경찰과 용역깡패가 저지르는 폭력은 정당한

공권력으로 미화되는 세상이 아이러니 하군요.

Posted by 그대로 그렇게

댓글을 달아 주세요

세상사는 이야기2009. 2. 5. 15:44


3일밤 PD수첩에서는 '용산참사, 그들은 왜 망루에 올랐을까'편을 방송했습니다. 방송 내용을 캡쳐한 화면과 함께

진실을 고민해 보고자 합니다.

먼저, 김석기 서울경찰청장의 거짓말 입니다. 경찰에 따르면 경찰특공대는 용산참사가 일어나던날 정오 무렵에

결정되었다고 하였습니다.


하지만 경찰의 내부문건을 보면 오전 9시에 이미 경찰특공대의 출동지시가 있었던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지금이 유신 시절도 아니고 경찰이 어떻게 이런 거짓말을 할 수 있습니까??

또 경찰특공대의 투입을 최종 승인한 김석기 경찰청장은 그 거짓말을 국회에까지 가지고 갑니다.



본인은 사인하지 않았다. 밑의 부하직원이 임의로 사인한것도 아니다. 귀신이했나? 초등학생도 아니고 어떻게 저런

거짓말이 나오는지 궁금합니다. 그것도 법을 지키고 수호해야 할 경찰청장이..

 

 

Posted by 그대로 그렇게

댓글을 달아 주세요

세상사는 이야기2009. 1. 28. 10:14

청와대가 김석기 경찰청장 내정자의 거취를 놓고 고심을 거듭하고 있답니다. 진상조사가 먼저고 거취결정은 나중

이라는 원칙을 세웠다지만 아무래도 여론의 향배를 지켜보자는 것 같습니다. 진상조사는 당연히 이루어져야지요.

경찰들이 어떻게 철거민들에게 그런 무지막지한 행동을 하게 되었는지, 용역직원들에게는 어떤 배려를 하고 어떻게

함께 행동했는지, 무엇보다 이런 만행을 누가 지시했는지 꼭 밝혀내야합니다. 하지만 현재까지 밝혀진 것만 가지고도

김석기 내정자를 경찰청장으로 임명한다는 것은 말도 되지 않습니다. 이번 만행을 지시한 것이 김석기라는 것은 이미

밝혀진 내용이고, 본인이 지시해 놓고도 처음에는 발뺌을 하지 않았습니까? 아주 기본적인 양심과 상식도 없는 이런

사람을 놓고 고심이라니요? 고민할게 그렇게도 없습니까? 지금 이 시간에도 일자리가 없어 거리를 배회하는 젊은이

들과 어려운 경제상황으로 굶고, 아파도 병원에 제대로 못가는 서민들이 수두룩합니다. 고민거리가 그리 없으시다면

이렇게 어려운 서민들에대해 한 번 생각해보시면 어떨까합니다.

Posted by 그대로 그렇게

댓글을 달아 주세요